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주식투자 아주 기초에서 잘하는 방향 정리

by ☆☆☆☆☆ 2020. 11. 18.

은행 금리는 0%대로 떨어졌고 주식시장은 바닥을 드러냈다.
이후 순조롭게 올라가고 있어요. 금융기술입니다
여러 방법으로 주식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러나 투기적 투자를 잘못한 사람은 그래도 그렇게 해야 한다.
나는 손해를 보고 있다. 한편, 우리는 당연히 이점을 더 높이기 위해서
이해하고 투자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
그래서 오늘은 주식을 잘 하는 방법을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기본을 제대로 파악해 두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주식을 살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을 세 가지 고르죠.
첫 번째는 주식 특기인 이벤트 선택입니다.
주식시장에서는 코스닥이 대거 상장됐다.
회사가 있습니다 그 중에는 쇠퇴 산업도 있습니다.
주위를 돌고 있는 회사도 있고, 5g짜리 전기 자동차도 인공으로 되어 있습니다.
인텔리전스(intelligence) 등 미래의 가치 있는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추다 하는 회사도 있어요.
두 산업간의 장기적인 수익성
그래서 후자를 운영하는 기업 중 미래지향적인 기업은
골라야 돼. 국내 주식시장의 실질적인 상승은, 다음과 같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대기업 대부분이 미래지향 산업기업이다.
그래서 투자할 회사를 찾으려면 3년, 5년, 10년을 기다려야 합니다
붐이 되는 장소를 찾는 것이 최고입니다.
둘째, 주식시장 방법과 기초 분석을 확인한다.
업계가 아무리 미래지향적일지라도 기본적인 것은
메인 요리는 세 가지가 있습니다.
주당 숫자는 기업이 얼마나 돈을 버느냐 하는 거예요.
우리는 그 주가가 얼마나 거래되고 있는지 보자.
즉, 낮으면 낮을수록 좋은 것입니다.
pbr의 주식은 어느 정도 회사의 순자산에 비해 상대적이에요.
그 가격에 거래되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1주당 주식의 수
마찬가지로 주가가 떨어지면 떨어지면 떨어지면 떨어진다.
왜 이 두가지는 좋은 재고이기 때문이죠.
사도 비싼 값에 사면 손해라구요.
쉽게 구할 수 있어요.
로우는 그녀가 사업에서 얼마나 많은 이익을 얻고 있는지 안다

여기 번호가 있습니다. 100만원을 팔아 10만원을 남기는 회사.
100만원어치를 팔아 3만~5만원을 남긴 회사중에서도
한 곳에 투자하려면 10만원이 남는 게 좋아요.
그렇죠? 주식 수, 부채 비율, 보유율.
다음과 같은 재무적 측면을 확인할 수 있다면,
안정적인 투자가 가능할 거예요.
셋째, 주식을 사는 좋은 방법입니다.
이론적으로는 아직도 제1의 방법과 제2의 방법을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제대로 확인하고 취득하는 것이 안정적입니다.
장래 가치가 있는 분야의 대부분의 기업은 주가가 높다.
그들은 종종 높은 곳에 있다. 그거를 사서 절정을 맞았습니다.
물릴 수도 있다는 거군요.
하지만 저에게는 인수를 연기할 기회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인수는 비싸기 때문입니다.
당신은 그걸 놓칠 수 있어요. 석 달 전까지
카카오는 27만원짜리 신곡을 냈지만 지금은 40만원대다.
기준에 도달할지 어떨지 아무도 몰랐던 또 한 해
60만~70만원까지 오를 때도 있어요.
특히, 향후의 성장 산업은 기대에 의해서 격차가 있다.
테마주가 많네요. 어떻게 구할 수 있을까요
5g, 전기자동차, 자율주행, 친환경 에너지 등의 산업
성장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회사에 투자할지 결정해도 언제 매각할지 결정할 수 없습니다.
제 스스로는 좀처럼 잡을 수가 없네요. 기업 관련
회사원분들은 잘 확인해 주세요.
초보자는 놓치는 부분도 있습니다.
잠시 소외된 산업에 투자하며 참을성 있게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요?
아무도 보지 않은 주식은 내게 행운을 가져다 줄지도 모른다. 사람들의 소비의욕이 폭발할 때가 올 것이다.
논의의 논조는, 앞에서 서술한 제2의 주식투자 원칙과 비슷하다.
볼륨이 적다고 하는 것은 별로 관심이 없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군요.
관심있는 업계 주식을 다 스캔하고 나서 재무상황도 나쁘지 않고
비즈니스의 본질도 바뀌지 않았는데 기다리기 전에 사고 싶어요.
양과 양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하면 시장은 점차 수익성을 깨닫게 되고
반대로 대량으로 거래된 주식을 잘 사지 않게 된다.
매달 일정 수수료를 내고 주가나 테마주를 상장해 투자하는 사람도 있다.
손해 볼 수도 있지만 돈을 많이 벌면 또 돈이 많이 나온다고 들었어요. 저도
예전에 이런 광고에 꽂힌 적이 있어요. 하지만 제 투자 스타일과 많이 다른 것 같아서 더 이상 하고 싶지 않아요.
"예매해서 이 값을 손에 넣으면 팔아야 하는데…."
스트레스도 많으니 적어도 몇 달은 믿을 만한 주식을 사는 게 좋겠어."
네 가지 주식투자 원칙에 대해 간단히 설명했다. 이는 주식투자의 원칙일 뿐 옳은 답이 아니다.
하지만 저는 항상 제 자신의 투자원칙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직접 경험하든, 책을 읽든, 다른 사람의 경험을 살리든 자신이 주식에 투자한다는 원칙에 따라 투자해야 한다.

댓글0